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진행 현대차 사장, 엘리엇 주주환원 요구 질문에 ‘묵묵부답’

광주형 일자리 관련 "광주시에 달렸다"

입력 2018-11-14 15:42 | 수정 2018-11-14 15:58

▲ ⓒ뉴데일리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이 엘리엇 주주환원 요구에 대한 질문에 입을 닫았다.

14
일 서울 서초구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열린 자동차산업발전위원회에 참석한 현대차 정진행 사장은 엘리엇 주주환원 요구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말없이 회의장으로 향했다.

엘리엇은 지난
13일 현대차그룹 초과자본금이 최대 16조에 이른다며 이에 대한 주주환원을 요구했다. 엘리엇은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 그룹 3사 이사진에 서신을 보냈다고 밝혔다.

서신에 담겨 있는 독립 분석보고서에는 현대차그룹이 심각한 초과자본상태로
, 현대차 8~10, 현대모비스 4~6조원에 달하는 초과자본을 보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엘리엇 측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주들에게 초과자본금을 환원하고 저평가된 현재 가치를 고려해 자사주 매입 방안을 우선적으로 검토하라고 요구했다.

또 정 사장은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서는
광주시에 확인해야 한다고 짧게 답했다.

한편 광주시는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한국노총을 중심으로 한 노동계와 합의를 마쳤다
. 현대차와의 협상만 남아있는 상황이다.

노동계는 현대차와의 협상에서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광주시와 입장을 같이 하고 협상을 위임하기로 했다
.

박성수 기자 parkss@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