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차, 주총 표대결 '청신호'... 의결권 자문사 글래스루이스 "엘리엇에 반대"

현대차 제안한 배당·사외이사 선임에 찬성재무제표 승인엔 반대..."감사완료 명확한 공개 없어"

입력 2019-03-11 08:11 | 수정 2019-03-11 08:47

▲ ⓒ뉴데일리

현대자동차가 주총을 앞두고 회사 제안에 반대한 엘리엇과의 표대결에서 승리가 점쳐지고 있다. 해외 의결권 자문사가 처음으로 엘리엇의 고배당 제안 등에 반대의견을 내며 현대차의 손을 들어준 것.

11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관인 글래스루이스는 오는 22일 열리는 현대차 주주총회에서 엘리엇의 제안에는 반대하고, 회사 측 제안에는 찬성표 행사를 주주들에게 권고했다.

현대차는 이번 주주총회에서 배당규모·사외이사선임안건을 두고 엘리엇매니지먼트와 표 대결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배당 안건에 대해 글래스 루이스는 현대차가 제시한 보통주 1주당 3000원에 '찬성'한 반면 엘리엇의 1주당 2만1967원 요구에는 반대의견을 냈다.

글래스루이스는 "대규모 일회성 배당금을 지급해 달라는 제안에 대해 주주들의 지지를 권고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면서 "빠르게 진화하는 자동차 산업 특성을 고려할 때 현대차가 경쟁력 향상과 장기적 수익률 제고를 달성하기 위해 상당한 R&D(연구개발) 비용과 잠재적 M&A(인수합병) 활동이 요구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외이사 선임에도 현대차가 제시한 세 명의 후보에 대해 모두 찬성했지만, 엘리엇이 제안한 존 리우, 로버트 랜달 맥긴, 마가렛 빌슨 후보에는 모두 반대의사를 나타냈다.

글래스루이스는 "사측이 제시한 사외이사 후보는 투자 분석, 자본 관리, 기업 지배구조 분야에서 충분한 경험을 보유했다”며 “현대차 주주들의 지지를 받을 만한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글래스루이스는 ISS와 더불어 세계 양대 의결권 자문기관이다. 업계는 글래스루이스가 현대차 손을 들어주면서, 오는 22일 주총에서 진행될 엘리엇과의 표대결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고 보고있다.

한편, 글래스루이스는 현대차의 재무제표 승인 안건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을 냈다. 감사보고서에 감사 완료에 대한 명확한 공개가 없었기 때문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 7일 감사 완료 시점에 맞춰 감사보고서를 공시했다"며 "감사보고서 공시 이전에 이번 리포트가 작성됐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옥승욱 기자 okdol99@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