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그룹 금융 계열사 임원인사 키워드는 '성과주의'

조직 개편 및 보직 인사도 시행 예정

입력 2018-11-29 17:15 | 수정 2018-11-29 17:15

삼성그룹 금융계열사들이 성과주의를 기반으로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삼성그룹 특유의  성과주의가 반영되고 업무역량과 조직 관리 능력을 겸비한 인물이 대거 발탁된 것으로 보인다. 보험권에서는 영업단장 출신들이 승진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증권업계는 투자은행(IB) 업무 관련 임원들이 승진 인사에 포함됐다.  

29일 삼성 금율 계열사는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삼성생명 13명, 삼성화재 12명, 삼성카드 4명, 삼성증권 4명, 삼성자산운용 2명 등 35명의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삼성생명 인사는 고위임원의 승진을 확대해 최고경영자 후보군을 늘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대환, 유호석, 홍원학 등 3명의 부사장 승진을 단행했으며 이길호, 한진섭 등 2명의 전무 승진을 통해 차기 최고경영자 후보군을 두텁게 했다.

신임 임원 발탁은 영업현장에서 성과를 거둔 영업 관리자를 우대하면서 현장중심의 성과주의 인사기조를 유지했다. 8명(김종민, 김진호, 박성현, 박진호, 이병주, 이주경, 진현창, 허재영)의 상무 승진 인사 중 4명(김진호, 박진호, 진현창, 허재영) 상무는 현장 영업단장 출신이다. 

삼성화재는 직무 전문성과 업무 역량을 토대로 세대교체를 꾀했다. 박인성(자산운용 담당), 장덕희(마케팅 담당) 전무가 부사장에 올랐고 손을식(홍보 담당), 이문화 상무(경영지원 담당)가 전무로 승진했다.
 
8명(김태민, 박준규, 방대원, 오정구, 이석재, 이완삼, 임건, 최철환)의 상무 승진 인사 가운데 4명(오정구, 이석재, 이완삼, 임건)은 영업현장 출신으로 성과주의가 반영된 모양새다.

특히 고졸 출신 여성인 오정구 송파지역단장이 승진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강윤미 준법감시팀장도 상무(전문 임원)로 승진명단에 포함되면서 등 조직의 유연성과 다양성을 확대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영업현장에서 성과를 창출한 영업 관리자들이 승진자에 포함되면서 성과주의 인사 기조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카드는 전무 1명(강병주)과 상무 3명(양덕열, 이종민, 허정민)의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이번 인사도 성과주의와 능력주의 인사 철학에 따라 개인 및 조직의 성과는 물론 임원으로서의 자질, 사업전략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의 이번 승진 인사는 IB 강화로 요약할 수 있다.

이승호 경영관리담당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 유신걸 강북금융센터장, 이기태 PBS사업부장, 이충훈 리스크관리담당 부장이 상무로 승진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성과주의를 원칙으로 경영실적 향상에 기여한 인력을 승진자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김문수 기자 ejw0202@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