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셀트리온헬스케어,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최초 ‘10억불 수출의 탑’ 수상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최초 연간 수출 10억 달러 초과 달성 대한민국 의약품 수출 성장 이끌어… ‘20억불 수출탑’ 목표

입력 2019-12-05 10:32 | 수정 2019-12-05 10:34

▲ 셀트리온헬스케어 CI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최초로 ‘10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하는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10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판매하고 있는 의약품은 유럽과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수출 규모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2015년 3억불 수출탑 이후 4년 만에 10억불 수출탑을 수상했다.

특히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중 처음으로 연간 수출 금액 10억불을 초과 달성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최근 국내 연매출 1조원을 넘어선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등장하고 있지만, 수출 실적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최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2018년 국내 의약품 생산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의약품 수출액은 총 46억원 7311만 달러(약 5조 5000억원)을 기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연간 의약품 수출액의 20%를 담당하면서 국내 의약품 수출 확대를 주도하고 있다.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는 “3개 바이오시밀러 제품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큰 성과를 기록해 제약·바이오 기업의 의약품 수출 1조원 시대를 열었다”며 “향후 1~2년 내 ‘20억불 수출탑’ 수상을 목표로 수출 확대에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 대표는 국내 의약품 수출을 선도하고 대한민국 바이오제약 산업의 가치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린 공로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김새미 기자 saemi0316@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