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컴-대전시, 제1회 MARS 월드포럼 성료

미래 선도기술과 비전 모색

입력 2021-06-09 14:58 | 수정 2021-06-09 14:58
한글과컴퓨터그룹과 대전시는 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모빌리티, 로봇이 AI를 만나는 미래 세상’이라는 주제로 ‘2021 제1회 MARS 월드포럼’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모빌리티, 인공지능, 로봇, 우주 분야를 포괄하는 첨단기술 분야 17명의 세계적인 석학들이 특별강연을 통해 드론, 로봇 등 관련 기술과 산업에 대한 다양한 육성방안을 제언했다.

먼저 기조 연사로 미국 NASA Solar System Ambassador 폴윤 교수와 연세대학교 미래항공우주기술센터장인 이동규 교수는 NASA의 화성탐사 프로젝트와 우리의 우주 전략에 대해 강연했다.

세계 최초로 시각장애인이 직접 운전하는 자동차를 개발하고 휴머노이드 로봇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인 데니스홍 UCLA 기계공학과 교수 겸 로봇 연구소 로멜라 소장도 영상으로 기조 강연에 나섰다.

이 외에도 주요 강연자로는 ▲모빌리티 분야(국토교통부 나진항 미래드론교통담당관, Parrot Anthony YIP 지역 Regional Sales Manager, 항공우주연구원 황창전 단장, 아주대학교 이국종 교수) ▲항공우주 분야(박기태 공군 우주처장, 한국천문연구원 문홍규 박사, 한국천문연구원 황정아 박사, 한국과학기술원 안재명 교수) 등이 각각 연사로 나서 다가올 미래에 대비하기 위한 아이디어들을 공유했다.

인공지능 분야에는 과기부 인공지능기반정책과 김경만 과장, 엔비디아코리아 함흥용 전무, 인텔코리아 김준호 전무가 로봇 분야에서는 육군 드론봇전투발전센터 서정원 센터장, 레인보우로보틱스 이정호 대표, 실리콘밸리의 B GARAGE 김영준 대표 등이 연사로 참여했다.

이번 월드포럼은 지난 2월에 있었던 대전시와 한컴그룹의 한국형 디지털 뉴딜의 중심 4차산업혁명특별시 완성을 위해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성사됐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코로나19로 산업 구조의 변화가 가속화되면서 디지털 격차로 인한 양극화가 새로운 미래 이슈로 당면하고 있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첨단기술이 가져올 미래 사회를 예측하고 앞으로 다가올 세상에 맞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받아들이는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희강 기자 kpen84@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