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중공업, 세계 최초 연료전지 추진 LNG선 개발

엔진 없이 LNG 활용 SOFC 장착, DNV 선급 인증오염·소음진동·유지보수 탁월… 연료전지 추진선 이끈다

입력 2021-07-01 09:26 | 수정 2021-07-01 10:29

▲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왼쪽)과 신명섭 DNV 영업본부장이 AIP 인증 후 기념촬영하는 모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연료전지로 운항하는 LNG 운반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

삼성중공업은 미국 블룸에너지와 공동으로 선박용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로 추진하는 LNG 운반선 개발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개발된 기술은 노르웨이-독일 선급인 DNV로부터 기본 설계 승인(AIP)을 획득했다.

연료전지 추진 LNG 운반선은 자연 기화되는 LNG를 활용한 SOFC로 선박 추진 엔진을 대체한다. 내연기관은 물론 오일을 이용하는 각종 장치가 필요 없는 혁신적 방식으로 평가받는다.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등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고, 온실가스(CO2)도 크게 감축시켜 강화되는 환경 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삼성중공업은 거제조선소에 구축한 LNG 실증 설비에서 실증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글로벌 선주사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은 "연료전지 추진 선박은 내연기관을 연료전지로 대체하여 대기오염 물질 배출은 물론 소음·진동과 유지·보수 비용까지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신개념 선박"이라며, "삼성중공업이 선박용 연료전지 추진 시스템의 국제 표준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종현 기자 ajh@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