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주노총 불법 집회 강행에…경찰 "특수본 편성해 엄정 수사"

여의도 집회 금지되자 종로로 옮긴 '전국노동자대회'코로나19 위험에도 8천여명 인파 모여 거리두기 실종서울경찰청 "52명 규모 특별수사본부 편성, 수사할 것"

입력 2021-07-03 19:37 | 수정 2021-07-03 19:37

▲ ⓒ 뉴데일리

경찰이 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종로 집회와 관련해 '특별수사본부'를 편성하고 엄정 대응할 뜻을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오후 입장문에서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52명 규모의 특별수사본부를 편성, 수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장시간 불법 집회와 행진을 강행한 집회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들에 대해 집시법·감염병예방법 위반, 일반교통방해 등 혐의를 적용해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민주노총은 최근 수도권 지역의 감염병 급속 확산에 따른 정부의 집회 자제 요청, 서울시·경찰의 집회 금지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불법집회·행진을 강행해 종로2가 도로를 장시간 점거, 국민 불편을 초래했다"고 언급했다.

당초 민주노총은 여의도 일대에서 '7.3 노동자대회' 집회를 열 계획이었으나 서울시와 경찰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금지하자 종로 일대에서 기습 집회를 강행했다.

이날 집회에는 8,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종로3가역부터 네거리까지 대열을 이루고 도로를 점거한 상태로 행진이 이뤄졌다. 집회에서는 별다른 돌발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으나 일부 지하철 출입구가 봉쇄되고 차선 운행이 중단되면서 교통 불편을 초래하기도 했다.
박예슬 기자 ruthypak@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