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제뉴인 출범… 초대 대표 권오갑‧조영철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마무리 돌입"2025년까지 세계 점유율 5% 이상, 5위권 오를 것"

입력 2021-07-27 15:23 | 수정 2021-07-27 15:34

▲ 사진 왼쪽부터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조영철 한국조선해양 사장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 내 건설기계 부문 중간지주회사인 현대제뉴인이 27일 공식 출범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조영철 한국조선해양 사장을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조 신임 대표는 1961년생으로 현대중공업 재정 담당, 현대오일뱅크 경영본부장, 현대중공업 재경본부장 등을 거쳤다. 현재 현대중공업그룹 최고재무책임자(CFO)이자 한국조선해양 경영지원실장을 맡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권 회장이 현대제뉴인의 공동 대표를 맡은 것은 건설기계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제뉴인은 이날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두산인프라코어 기업결합 심사에서 승인을 받았다.

회사 측은 다음 달 중 인수 대금을 납입할 계획이다. 현대제뉴인은 현대건설기계, 두산인프라코어를 계열사로 둔 중간지주회사가 된다.
 
조 신임 대표는 “건설기계 부분이 핵심 사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현대건설기계, 두산인프라코어 간 시너지를 극대화해 2025년까지 세계 점유율 5.0% 이상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날 조 신임 대표와 함께 오세헌 준법경영실장(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켰다.
박상재 기자 sangjae0212@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