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디스플레이, 'IMID 2021'서 차세대 폴더블 등 OLED 기술력 뽐내

업계 최초 Eco²OLED 등 최신 트렌드 한 눈에접는 노트북 등 미래형 혁신 제품도 전시

입력 2021-08-24 10:33 | 수정 2021-08-24 10:42

▲ 오는 25~27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IMID 2021'에 참가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전시관 모습(조감도).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1년 한국디스플레이 산업전시회(IMID 20121)에 참가, 업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무편광 OLED 기술인 '에코스퀘어(Eco²)를 비롯해 S자 형태로 두 번 접는 차세대 폴더블 제품 등 세계 최고의 OLED 기술력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특히 삼성디스플레이는 'Better Life thru Samsung OLED'를 주제로 ▲Human Friendly ▲Authentic Experience ▲Future life with OLED 등 3가지 전시 공간을 마련해 삼성 OLED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게 구성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회에서 최근 출시한 갤럭시Z폴드3에 탑재된 에코스퀘어 OLED를 전시한다. 에코 스퀘어는 편광판 대신 패널 적층구조를 바꿔 외광 반사를 막고 빛의 투과율을 높인 기술로, 패널 소비전력을 25%까지 감소시켜 획기적인 저전력 기술로 꼽힌다.

또 완성형 풀스크린 기술로 꼽히는 'UPC(언더패널카메라)'를 적용한 디스플레이와 일반 홀디자인 화면을 놓고 시청감을 비교할 수 있는 전시와 OLED와 LCD의 블루라이트 방출 정도를 비교하는 전시 등 보다 생생하게 최신 OLED의 편의성과 우수성을 느껴볼 수 있는 전시로 관람객들을 만난다.

'Authentic Experience' 공간은 최근 OLED 시장이 스마트폰에서 중대형으로 확장되는 추세 속에서 노트북 OLED의 차별적 화질을 실감할 수 있는 비교 전시로 꾸며진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에서 ▲고사양 게임을 즐길 때도 자연스러운 화질을 보여주는 빠른 응답속도 ▲100만대 1 이상의 우수한 명암비 ▲영화를 즐길 때 디지털 색영역 DCI-P3 기준 120% 충족하는 색재현성 ▲저전력 다크 모드 기능을 중심으로 노트북용 OLED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가까운 미래에 접하게 될 다양한 형태의 OLED 제품도 선보였다.

'S'자 형태로 두 번 접는 'Flex In & Out' 폴더블 제품은 한 번 접을 때 보다 휴대성은 좋아지고 큰 화면으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어 앞으로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태블릿 같은 제품에도 탑재가 기대된다.

특히 플렉스 노트(Flex Note)는 노트북에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접목한 제품이다. 전시장에 소개된 제품은 4:3비율의 17.3형 디스플레이로 'ㄴ'자 형태로 접으면 13형 노트북으로 활용할 수 있고, 펼치면 모니터와 같은 대화면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OLED 디스플레이 시장은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IT 제품까지 확대되고, 다양한 폼팩터의 접는 디스플레이 제품이 개발되고 있다"며 "이번 IMID 전시가 혁신적인 OLED 기술이 우리의 일상을 어떻게 바꿔 나갈지 체험해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