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던킨, 당일 재고 무상 지원 등 가맹점 피해 지원

가맹점주와 소통… 점포 현장의 애로사항 파악 중피해 규모 모니터링해 구체적인 개선안 마련가맹점주 대상 던킨 생산센터 운영도

입력 2021-10-07 17:19 | 수정 2021-10-07 17:26

▲ ⓒ던킨

SPC그룹 던킨은 지난 1일 가맹점 대상의 상생 지원 계획을 밝힌데 이어 긴급 지원책을 마련해 시행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즉각적으로 시행된 정책은 손실 보전을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당일 재고에 대한 무상 지원 확대 △일부 상품의 출하가 인하 및 지원 △점포 각종 비용에 대한 공동 부담 △매출 방어를 위한 마케팅 비용 본사 전액 부담 등이다.

​현재 던킨은 가맹점주들과 적극 소통하며 점포 현장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논의 중이다. 가맹점주들의 종합된 의견이 접수되면, 점포의 피해 규모를 모니터링하고 요구사항을 적극 수용해 추가적이고 구체적인 개선안을 마련해 손실 보전에 나설 예정이다.

던킨은 아울러 공장에 대한 제3자 글로벌 기관(BSI)을 통한 위생 점검을 오는 8일에 완료할 예정이다.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던킨 생산센터 투어도 운영, 12일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던킨이 제공하는 안전한 먹거리와 제품 품질을 눈으로 직접 확인함으로써 던킨에 대한 가맹점주들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조치다.

​던킨 관계자는 “던킨 본부는 항상 가맹점주님들의 어려운 상황을 이해하고 함께 헤쳐나갈 수 있도록 본부 차원의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