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구광모 LG 회장 "GM 중요 파트너… 친환경 모빌리티 시대 열 것"

코리아소사이어티, LG·GM에 '밴 플리트 상' 수여구광모 회장 "지속가능 미래 위한 노력 지속"

입력 2021-10-20 15:50 | 수정 2021-10-20 15:56

▲ 구광모 LG 회장. ⓒLG

구광모 LG 회장이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친환경 모빌리티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LG와 GM은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한미 친선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로부터 '밴 플리트 상'을 수상했다.

밴 플리트 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한 뒤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이다. 매년 한미관계에 공헌한 인물 또는 단체에 주어진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올해 수상자인 LG와 GM은 합작법인 '얼티엄 셀즈'를 세워 전기차 배터리를 대량 생산하고 있어 한미 산업협력의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구광모 LG 회장과 메리 배라 GM 최고경영자(CEO)는 만찬에 참석하지는 못하고, 영상 메시지로 소감을 밝혔다.

구 회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역사적으로 한미 관계 증진에 기여해 온 코리아소사이어티에 감사하며 GM과 수상을 함께할 수 있어 의미가 각별하다"며 "GM은 LG가 배터리, 자동차 부품 사업을 시작하면서 함께해 온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고 말했다.

이어 "친환경과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둔 LG와 GM의 합작회사 얼티엄셀즈의 설립은 기후변화와 같은 위기에 대응하는 한미 기업 간 모범적인 협력사례로, LG와 GM이 개발하는 배터리 전기차는 친환경 모빌리티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LG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오고 있으며, 전 세계 많은 기업이 함께 할수록 우리가 만들어가야 할 변화를 더욱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며 LG와 GM을 넘어 글로벌 기업의 동참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온라인으로 진행됐던 코리아소사이어티 연례 만찬은 2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열렸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