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이노텍 구미 사업장, ‘폐기물 매립 제로' 플래티넘 등급 획득

폐기물 자원 재활용 비율 100% 달성전국 사업장 대상 인증 확대 "글로벌 수준 ESG 리더십 확보할 것"

입력 2021-11-02 10:47 | 수정 2021-11-02 10:47

▲ 1일 LG이노텍 구미사업장에서 열린 인증식에서 LG이노텍 구미사업장이 글로벌 안전인증회사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ZWTL, Zero Waste to Landfill)’ 인증 최고등급인 플래티넘 등급을 받았다. (사진 우측)박영수 LG이노텍 안전환경담당, (사진 좌측)염희정 UL코리아 전무ⓒLG이노텍

LG이노텍은 구미 사업장이 소재·부품 업계 최초로 글로벌 자원순환 인증인 ‘폐기물 매립 제로(ZWTL, Zero Waste to Landfill)’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고 2일 밝혔다.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은 글로벌 안전인증회사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에서 기업의 자원순환 노력을 평가하는 국제 지표다. 폐기물을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비율이 100%면 ‘플래티넘’, 95~99%는 ‘골드’, 90~94%는 ‘실버’ 등급을 부여한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구미 사업장의 자원순환율(폐기물 재활용 비율)은 100%다. 이 사업장은 매립 폐기물 ‘완전 제로’를 달성하며 세계 최고 수준인 ‘플래티넘’ 등급을 받았다.

LG이노텍 구미사업장의 연간 재활용 폐기물양은 2만2000t에 이른다. 폐기물 재활용으로 연간 970t(tCO2eq, 이산화탄소 환산톤)에 가까운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으며, 이는 소나무 15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동일하다. LG이노텍은 그 동안 '폐기물 매립 제로'를 목표로 자원순환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왔다.

특히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폐유리, 폐합성수지 등을 시멘트나 플라스틱 원료로 재활용하고 있다. 또한 폐수 슬러지(폐수처리 및 정수과정에서 발생하는 침전물)와 폐기 제품에 포함된 금, 구리 등을 회수해 재사용하는 등 버려지는 원자재를 최소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플라스틱·비닐 사용 최소화 등 전 임직원이 생활 속 자원 재활용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LG이노텍은 광주, 평택 등 전국 사업장을 대상으로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을 빠르게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영수 안전환경담당은 "지속가능기업을 위해 ‘환경영향 제로화’를 목표로 그린경영에 주력해왔다"며 "탄소중립 선언, RE100 가입 등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수준의 ESG 리더십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