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 발생… 나이지리아 방문부부 등 3명

입력 2021-12-01 21:32 | 수정 2021-12-01 21:32

▲ ⓒ연합뉴스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감염사례가 나왔다. 

1일 방역당국은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 거주 40대 부부와 지인을 포함한 3명이 전장 유전체 분석을 통해 최종적으로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부부는 지난 10월 28일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지난달 14일부터 23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뒤 귀국했다. 이후 25일 PCR검사를 받고 코로나19 확진자로 분류됐다. 

확진 후 접촉자 추적관리 결과 공항에서 자택까지 이동을 지원한 지인 1명(30대 남성)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인 역시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나이지리아 방문 부부의 10대 아들도 코로나19에 감염됐지만 오미크론 감염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