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政, ‘수도권 6인·비수도권 8인’ 사적모임 제한… 6일부터 4주간 적용

방역패스 전면적 확대 방침… 청소년은 내년 2월부터 대상

입력 2021-12-03 08:48 | 수정 2021-12-03 08:48

▲ ⓒ강민석 기자

다음 주부터 4주간 사적모임 허용인원을 ‘수도권 최대 6인, 비수도권 8인’까지 축소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기간 동안 생긴 빈틈을 메우고 앞으로 4주간 방역의 둑을 탄탄히 보강하는데 집중하겠다”며 이같은 대책을 발표했다.

이어 “높은 백신 접종율을 기반으로 일상에서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패스'를 전면적으로 확대 적용하고자 한다”며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적용하며 실효성 있는 현장 안착을 위해 1주일의 계도기간을 둘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소년 방역패스는 내년 2월로 미뤄졌다. 

김 총리는 “앞으로 두 달간 청소년들이 백신접종을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감안해 내년 2월부터 청소년들이 즐겨찾는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