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J ENM, 美 ‘바이아컴CBS’와 콘텐츠 동맹 구축

미국 4대 메이저 종합 미디어 기업 바이아컴CBS와 파트너십CJ ENM의 오리지널 IP 활용, 영화·드라마 공동 기획개발·제작티빙(TVING) 내 ‘파라마운트 플러스 브랜드관’ 론칭

입력 2021-12-08 11:48 | 수정 2021-12-08 11:48
CJ ENM이 미국 메이저 종합 미디어 기업 ‘바이아컴CBS(ViacomCBS)’와 전방위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CJ ENM과 바이아컴CBS는 콘텐츠 공동 제작·투자를 포함한 전방위적 협업을 진행한다. CJ ENM은 북미 내 유통 채널을 적극 활용해 글로벌 영향력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CJ ENM의 고유 IP를 바탕으로 영화, 드라마 등 콘텐츠 제작에 착수하고, 공동 기획개발·제작·투자·유통(배급) 등 전 단계에서 협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드라마는 CJ ENM의 스튜디오드래곤과 바이아컴CBS의 자회사 ‘파라마운트 플러스’가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영화는 ‘파라마운트 픽처스’와 협업하게 된다.

CJ ENM은 바이아컴CBS 산하 스트리밍 채널 ‘플루토 티비(Pluto TV)’내에 CJ ENM 브랜드관인 ‘K-Content by CJ ENM’을 오는 14일 론칭할 예정이다. 플루토 티비는 26개 국가에 서비스되고 있으며, 2021년 3분기 기준으로 한달에 5400만 명 이상의 MAU(월간 순수 이용자 수)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파라마운트 플러스’ OTT 플랫폼에도 CJ ENM의 드라마 콘텐츠를 제공한다. CJ ENM의 콘텐츠를 전세계 수천만 명 이상의 글로벌 시청자들에게 확산시키고, 브랜드 인지도까지 제고할 수 있는 효과가 기대된다.

바이아컴CBS와 CJ ENM은 OTT 플랫폼 티빙(TVING)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키로 했다. 바이아컴CBS는 내년 상반기 TVING 내에 ‘파라마운트 플러스 브랜드관’을 론칭할 계획이다. 바이아컴CBS는 티빙에 전략적 투자자로 지분투자 및 7편의 티빙 오리지널 제작에도 공동 투자키로 결정했다.

CJ ENM은 지난 19일 글로벌 제작 스튜디오인 ‘엔데버 콘텐트’를 인수하며 ‘글로벌 토탈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의 움직임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연이어 이번 바이아컴CBS와의 파트너십 체결을 발표하며, 글로벌 메이저 기업들과 다양한 방식으로 협업을 이어갈 것을 예고했다.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는 “CJ ENM의 고유 IP가 바이아컴CBS의 제작 역량과 유통 채널을 통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킬러 콘텐츠로 거듭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희강 기자 kpen84@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