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반도건설, 전기차충전시설 화재진압설비 아파트內 도입

화재시 연기자동감지…환기팬 작동 파이어커버 비치…화재 조기대응

입력 2021-12-09 15:29 | 수정 2021-12-09 15:32

▲ 지하주차장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진압용 설비. ⓒ 반도건설

반도건설이 친환경기조에 따라 전기차수요가 증가하자 업계 처음으로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진압 설비를 아파트내 도입했다.

9일 반도건설은 반도유보라 입주민 편의성과 안전성 개선을 위해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진압 설비'를 도입했다고 발표했다.

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충북 충주에서 있었던 전기차 화재를 비롯해 최근 2년간 국내 전기차 배터리화재 건수는 총 13건에 달했다. 특히 리튬배터리를 사용하는 전기차 경우 화재발생시 순간 최대온도가 2000도에 육박해 일반화재에 비해 진화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초기진압에 실패할 경우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현재 전기차와 배터리업계서도 화재방지대책을 고심중인 상황이다.  

이번에 반도건설이 도입한 지하주차장 전기차 화재진압 설비는 '자동작동팬'과 '파이어커버'를 결합한 방식이다. 화재발생시 상단센서가 연기를 감지해 환기팬이 자동으로 작동해 연기와 유독가스로 인한 인명피해를 막고 협력사에서 개발한 파이어커버를 충전시설 인근에 비치해 조기대응 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파이어커버는 고온에서 장시간 견딜 수 있고 가벼우며 화재진압시 발생하는 연기를 인체에 무해하도록 개발됐다. 장기간 보관에도 갈라지거나 손상이 없어 관리측면에서도 용이하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지하주차장 전기차 화재진압용 설비외에도 각현장에 맞는 친환경 안전설비 도입을 위해 협력사와 협업을 지속할 것"이라며 "친환경 건설시장을 선도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아파트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반도건설은 충남 내포 반도유보라 주상복합건물에 전기차 충전시설 화재진압 설비를 최초 적용하고 향후 전현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