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구세군 물품 8년째 무료 배송… CJ대한통운 감사패 받아

입력 2021-12-16 11:18 | 수정 2021-12-16 11:18

▲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매년 구세군 희망의 종소리를 전국으로 전달한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패를 수상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15일 구세군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상했다. CJ대한통운은 2014년부터 매년 구세군 자선모금에 사용되는 자선냄비, 핸드벨, 저금통, 의류 등 물품 1000여개를 전국 300곳이 넘는 구세군 거점까지 무료 배송해왔다.

올해는 지난달 22일부터 서울 서대문구 소재 구세군 대한본영에 있던 모금물품을 전국 구세군 포스트로 배송하기 시작했다. 창고에 보관돼있던 모금물품 1000여개를 포장하면 택배기사가 수거하는 집화 과정을 거쳐 일반 택배와 동일하게 허브터미널로 보내졌다. 

이후 최종 도착지 서브터미널을 통해 개별 택배기사 322명에게 전달됐으며, 인계받은 택배기사들은 담당하는 지역 내 구세군 거점까지의 최종 배송을 담당했다. 

CJ대한통운은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가 비용을 전액 부담하고 있다. 모금이 진행되는 12월 한달 동안은 예년과 같이 모금물품의 마모와 파손으로 인한 교체, 보수에 필요한 배송도 모두 무상 지원할 예정이다.

매년 배송에 참여했던 이승룡 택배기사(40세)는 “이웃들을 위한 따뜻한 마음이 담길 모금물품을 배송하며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시기지만 배송한 구세군 빨간 냄비에 온정이 끓어 넘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세군은 지난 1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시종식을 시작으로 전국 17개 시·도에 자선냄비 322개를 통해 모금을 진행하고 있다. 거리 모금은 지난 1928년 12월 명동에서 처음 시작된 이후 93년째다. 올해는 '거리에서 울리는 희망의 종소리(Ring Together!)'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QR코드’가 삽입된 디지털 기부 방식을 도입해 MZ세대의 참여도 독려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연말연시 전국 곳곳에 울려 펴지는 희망의 종소리가 소외된 이웃에게 온정을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물류 인프라를 활용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 ESG경영을 실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희진 기자 heej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