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J대한통운, 국토부에 "택배업계 전반 실사해달라"

사회적합의 모범적 이행 중노조 악의적 비방 멈춰야

입력 2022-01-06 10:05 | 수정 2022-01-06 10:15
CJ대한통운이 재차 파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CJ대한통운은 6일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의 일상 회복을 위해서라도 신속하게 작업에 복귀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했다.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지부는 지난달 28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중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 5일 국토교통부에 사회적 합의 이행과 관련해 택배업계 전반에 대한 현장실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투명하게 공표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현장실사는 필요할 경우 과로사대책위까지 포함해 객관적 평가가 가능한 주체들이 참여하고, 사회적 합의 이행 대상인 모든 택배사를 대상으로 공정한 기준에 따라 진행되어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CJ대한통운은 "새해부터 택배기사들이 분류작업을 하지 않도록 5500명 이상의 인력을 투입하는 등 업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고 있다"며 "불가피하게 분류작업을 해야 할 경우 비용을 지불하고, 전체 작업시간이 주 60시간을 초과하지 않도록 관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장실사가 끝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만이라도 악의적 비방을 중단해 줄 것도 요구했다. 

이어 "사회 공공재이자 생활기반산업으로 성장한 택배산업이 일부 차질을 빚으면서 국민들은 물론 택배를 기반으로 생계를 지속하고 있는 중소상공인들까지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다"며 "'소득감소 없는 작업시간 단축'을 넘어 소득까지 상승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회적 합의를 지지해 주신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하는 노조의 이율배반적 태도는 용납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연춘 기자 lyc@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