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풀무원, 개인 맞춤형 식단 사업 본격화… '디자인밀' 론칭

영양설계된 식단 제안… 식품 D2C사업 확대베이비밀, 요즘은이런식, 풀스케어 등 부문 통합디지털기반 맞춤형 식단관리 플랫폼 강화 계획

입력 2022-01-14 10:26 | 수정 2022-01-14 10:48

▲ ⓒ풀무원

풀무원이 개인 생애주기와 생활주기에 맞춰 영양설계된 식품 및 식단을 제안하는 ‘디자인밀(Designed meal)’ 사업에 본격 나섰다.

풀무원식품은 베이비밀, 요즘은이런식, 풀스케어, 잇슬림, 당뇨케어밀플랜 5개 부문을 통합한 개인 맞춤형 식단 사업 ‘디자인밀’ 브랜드와 통합 플랫폼을 론칭했다고 14일 밝혔다.

‘디자인밀’은 고객의 생애주기별 영양기준과 생활주기별 건강 정보를 기반으로 식사를 맞춤 디자인한다는 전략으로 추진되는 식품 D2C(Direct to Customer) 신사업이다.

풀무원은 기존의 영유아용 ‘베이비밀’, 성인용 영양균형식인 ‘요즘은이런식’, 고령친화우수지정 ‘풀스케어’, 칼로리 조절식인 ‘잇슬림’, 질환대응식으로 설계된 ‘당뇨케어밀플랜’의 제품들과 맞춤 식단 서비스를 ‘디자인밀’로 통합해 개인 맞춤형 식단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디자인밀은 풀무원식품의 제조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맞춤형 영양설계 전략에 따라 ▲이유식, 유아식 등 영유아 및 키즈 맞춤식 ▲청소년 및 성인용 영양균형식 ▲고령친화식 ▲칼로리 조절식 ▲질환관리식으로 구성해 5개 카테고리로 개인 맞춤형 식단 제품들을 선보인다.

개인 생애주기와 생활주기 맞춤형 식단은 ‘디자인밀’ 통합몰에서 주문 가능하다. 제품은 정기구독과 일일배송 형태로 이용 가능하며 원하는 요일과 기간에 모닝스텝과 택배를 통해 매일 새벽 신선한 냉장상태로 배송된다. 1회 1끼니는 6900원에서 1만2000원까지 다양한 가격으로 구성됐다.

풀무원은 ‘디자인밀’ 통합몰뿐 아니라 오프라인 스마트 무인 플랫폼인 출출박스에서도 개인 및 기업 고객에게 맞춤 식단 제품을 제공하고 앞으로 다양한 영업 제휴채널로 점차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풀무원은 디지털 플랫폼 기반의 개인 맞춤 건강관리 식단 사업으로 풀무원의 핵심 사업인 ‘식물성 지향 식품 사업’ 및 ‘HMR(가정간편식) 사업’과 함께 개인과 가족의 건강한 식습관 형성(Healthy Routine)을 위한 로하스 가치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병·의원, 커뮤니티 및 공공시설, 디지털 헬스케어 등 헬스케어 산업 내 협업도 추진한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