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토부, 전국 4.6만개 건설현장 긴급 안전점검

건설사고대응본부 광주사고 수습 적극 지원

입력 2022-01-14 16:21 | 수정 2022-01-14 16:26
국토교통부가 지난 11일 발생한 광주 아파트 건설사고 관련, 제1차 건설사고대응본부 회의를 열어 전국 건설현장의 긴급 안전점검을 시행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방국토관리청과 국토안전관리원을 통해 연간 약 1만5000개 현장을 상시 점검하고 있으나 이번 사고를 계기로 고용노동부, 공공기관, 지자체 등과 협력해 안전점검을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14일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공사비 1억원 이상 건설현장은 4만5729개소로, 이중 공공현장은 2만245개소, 민간현장은 2만5484개소다.

우선 공공현장 중 국토부 소관 시설인 도로, 철도, 공항, 지하철, 각종 주택 건설현장 4309개소에 대해 이달 21일까지 지자체, 공공기관 등 각 발주청이 소관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토록 요청했다.

민간현장에 대해선 21일까지 각 현장의 시공사‧감리사가 자체적으로 점검토록 한 후 24일부터 인허가기관으로 하여금 소관 주요 현장에 대해 점검을 실시토록 요청한다.

특히 이번 사고와 유사한 공정을 진행 중일 것으로 추정되는 공공·민간 고층건축현장 1105개소에 대해선 발주청·인허가 기관과 협의해 국토부가 점검실적을 관리하고 24일부터 지방국토관리청의 직접점검도 추진할 방침이다.

더불어 건설사고대응본부는 사고현장의 실종자 수색 지원과 추가피해 예방을 위한 잔존벽체 보강, 타워크레인 해체방안 등 구조적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에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현재 사고수습과 관련해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 국토안전관리원 관계자가 잔여 구조물의 안전성 확보방안 등 기술적 사항에 대해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현장의 불안전 구조물 모니터링 및 지지․해체 방법, 각종 중장비 활용에 필요한 구조 안전성 검토 등에 기술적인 지원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학주 기자 hakju@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