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자동차 수출, 무섭게 치고 올라오는 中… 지난해 200만대 넘겨

틈새시장 공략… 중국업체 차량 품질 제고 영향한국, 2011년 수출 315만대 정점 찍고 감소세

입력 2022-01-16 10:18 | 수정 2022-01-16 11:15

▲ ⓒ연합뉴스

중국이 지난해 자동차 수출 규모를 곱절로 늘리면서 우리나라와 대등한 수준으로 단번에 올랐다. 아직 구체적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우리나라를 추월했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16일 중국 공업정보화부에 따르면 작년 중국의 완성차 수출 대수는 전년의 2배로 늘어난 201만5천대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중국의 자동차 수출 대수가 200만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2020년 106만대에서 1년 만에 95만대 이상, 90.1% 상승한 수치다. 

반면 산업통상자원부 집계에 따르면 한국의 지난해 1∼11월 자동차 수출 대수는 186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8.7%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 수출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한국이 중국 대비 우위를 지켰다고 하더라도 근소한 차이일 것으로 보이며 한국이 중국에 처음으로 추월을 허용했을 수도 있다.

한국과 중국의 무역구조가 종전의 상호 보완 중심에서 경쟁 위주로 점차 재편되는 가운데 앞으로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도 양국이 점유율을 다툴 가능성이 예상된다.

산업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완성차 분야에서도 한중간 수출 경합도가 높아지는 추세다.

한국의 자동차 수출은 2011년 최초로 300만대를 넘어 315만대로 정점을 찍었다. 그러나 그 뒤 내리막길을 달려 2020년에는 전년의 240만대보다 21.4% 감소한 189만대로 16년 만에 200만대 밑으로 떨어졌다.

한국은 자동차 수출 대수에서 독일과 일본에 이은 세계 3위였지만, 2016년 멕시코에 추월당해 빅3에서 밀려난 바 있다.

그러나 중국은 정부가 자동차 수출을 적극적으로 장려하는 정책을 펴는 데다 중국 현지 업체 제품의 품질이 높아진 것이 수출을 견인하고 있다.

자동차연구원의 지난해 산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완성차 업체들은 브랜드 파워의 열세를 극복하기 위해 틈새시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보고서는 “중국 업체들은 러시아와 동유럽, 중남미, 동남아, 중동 등 1인당 소득이 비교적 낮고 정치적 관계가 가까운 곳을 공략하고 있다. 차종은 가격에 민감한 트럭이나 밴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편집국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