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지난해 국내 車리콜 300만대 육박 ‘역대 최다’…전장화 속도 탓

전기자 기술개발 과도기 원인… 소비자·기업 적극 대응도 영향2003년 제도 도입 후 기록 경신… 앞으로도 늘어날 듯현대-기아-BMW-벤츠 順 리콜 진행

입력 2022-01-16 10:39 | 수정 2022-01-16 11:28

▲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자동차 리콜이 300만대에 육박하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급격한 자동차의 전장화 속도와 기술개발의 과도기라는 점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된다. 

16일 국토교통부와 교통안전공단 자동차리콜센터에 따르면 2021년 자동차 리콜은 총 2443개 차종, 293만2820대로 집계됐다. 이는 국토부 리콜 건수는 물론 배출가스 관련 환경부 리콜을 모두 합산한 수치다.

리콜 대수 293만2820대는 리콜 제도가 처음 도입된 2003년 이후 연간 기준으로 가장 많은 것이다. 

작년 리콜 현황을 세부적으로 보면 국산차는 71개 차종, 175만7310대에 대해 리콜이 이뤄졌다. 수입차는 2372개 차종, 117만5510대가 리콜돼 연간 기준 처음으로 100만대를 넘어서며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업체별 리콜 차량 대수는 현대차가 93만6918대로 가장 많았고 기아가 60만2271대로 그 뒤를 이었다. 수입차는 BMW 56만5369대, 메르세데스-벤츠 35만1974대 순으로 많았다.

리콜 원인별로 구분하면 원동기 등 동력발생장치 결함 98만2943대, 제동장치 결함 94만5936대, 전기장치 결함 73만763대 등의 순이었다.

이처럼 리콜이 급증한 것은 자동차의 전장화 속도가 빨라지는 추세와 관련이 깊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 기계장치로 구동됐던 부분이 전장화되는 과정에서 새로운 기술들이 대거 적용되다 보니 안전성이나 품질 확보 면에서 시행착오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기차는 기존 내연기관 모델보다 전장 부품 수가 많고 고전압 배터리가 장착되기에 크고 작은 품질 이슈가 더 많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 

이와 함께 소비자가 안전 문제에 더욱 예민해지고 자동차 제작사나 수입사도 결함 문제를 쉬쉬하기보다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된 것도 리콜이 증가하는 원인으로 꼽힌다.

국토부 측은 “소비자들이 적극적으로 결함 신고를 하면서 정부 차원의 조사가 많아지고 리콜 조치 역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기업들 역시 과거와 달리 결함이 있으면 선제적으로 리콜에 나서 소비자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려는 것에 주력하고 있다.

한편, 자동차의 전장화와 함께 리콜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관련 인력이나 장비를 보강할 필요성도 커지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결함조사 1건당 조사인력 수는 1.8명으로, 6명이 넘는 미국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