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해상, 전동킥보드 공유 플랫폼 디어에 전략적 투자 단행

마이크로 모빌리티 관련 포괄적 협력 체계 구축

입력 2022-01-17 10:46 | 수정 2022-01-17 10:47

▲ ⓒ현대해상

현대해상이 전동킥보드 공유 플랫폼 '디어' 운영사 디어코퍼레이션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7일 밝혔다.

디어코퍼레이션은 국내 진출 지역 1위의 전동 킥보드 공유 플랫폼 기업이다.

현대해상은 이번 투자를 통해 디어코퍼레이션과 PM(퍼스널모빌리티)상해보험,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 및 마이크로 모빌리티 관련 포괄적 사업 협력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해상은 향후에도 AI, 메타버스, 플랫폼 등 신기술 분야 투자를 지속해 신성장동력을 선제적으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전상현 기자 jsangh@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