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전자, 자율주행차 '옴니팟' 실물 첫 공개

내달 10일 코엑스서 열리는 카카오모빌리티 첫 테크 컨퍼런스 참석CES 2022서 영상으로 선보인 후 콘셉트 모델 '첫 실물 공개'니즈에 따라 오피스·개인공간으로 활용..."스마트홈을 모빌리티로 확대"

입력 2022-01-24 10:00 | 수정 2022-01-24 10:06

▲ LG옴니팟 ⓒLG전자

LG전자가 카카오모빌리티가 주최하는 테크 컨퍼런스에서 미래 자율주행차 콘셉트 모델인 'LG 옴니팟(LG OMNIPOD)' 실물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LG전자는 내달 10일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카카오모빌리티 'NEXT MOBILITY: NEMO 2022(이하 NEMO 2022)'에 참가, 옴니팟을 전시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첫 번째 테크 컨퍼런스로 미래 모빌리티의 기술 현황과 비전을 보여주기 위해 기획됐다.

LG전자는 이달 초 CES 2022에서 열린 'LG 월드 프리미어' 영상을 통해 옴니팟을 처음으로 선보인 바 있다. 영상을 통해 보여준 LG의 미래차는 이번에 실물로 제시되며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 LG옴니팟 ⓒLG전자

LG 옴니팟은 차량을 집의 새로운 확장공간으로 해석해 만든 미래 자율주행차의 콘셉트 모델이다. 필요에 따라 업무를 위한 오피스 공간이 될 수도 있고 영화감상, 운동, 캠핑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개인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또 차량 내에서 실제 쇼핑을 즐길 수 있는 메타버스(Metaverse) 컨셉도 적용해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한다.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기술 집약적 산업으로 모빌리티 영역을 확장해 나가겠다는 비전을 선보이는 이번 'NEMO 2022'행사에서 미래형 모빌리티 캐빈 LG 옴니팟 국내 최초 공개의 순간을 함께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철배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전무)은 "LG전자가 강점을 가진 댁내 가전, 디스플레이 및 전장 기술을 융합, 홈공간을 확장한 개념의 '미래 자율주행차 스마트 캐빈' 비전을 옴니팟을 통해 제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소희 기자 soy08@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