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안전수칙 지키면 인센티브"…현대건설, 'H-안전지갑제도' 도입

현장 기본 안전수칙 준수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포인트 제공법정 안전교육 참여-안전 관련 신고 및 제안시에도… 1분기 내 전 현장 적용"안전의식 내재화 및 안전 관리 솔선수범 기대… 지속적인 안전 관리 시스템 강화"

입력 2022-01-24 15:33 | 수정 2022-01-24 15:37

▲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3차' 현장 시범적용 사진.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근로자에게 무재해 인센티브를 제공해 자율적인 안전 관리를 독려하는 'H-안전지갑제도'를 시행하는 등 현장근로자 안전의식 고취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

24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H-안전지갑제도'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가 △안전수칙 준수 △법정 안전교육 이수 △안전 신고 및 제안을 할 경우 해당 근로자에게 각 달성 항목에 대한 안전 포인트를 지급해 주는 인센티브제도다.

이 제도는 작년에 운영방안을 확정해 플랫폼을 개발하고, 올해 1월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1분기내 전 현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현장 근로자가 당일 출근해서 기본 안전수칙을 준수하면 본인 무재해 근무 일수에 비례해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근로자는 현대건설에서 지급하는 H-안전지급 플랫폼에 가입한 뒤 QR 체크인 등 현장근무 확인을 통해 일별 최소 100p에서 최대 1600p를 받게 된다.

적립된 포인트는 1대 1 비율로 네이버 페이 포인트 전환이 가능하며 네이버 쇼핑 및 네이버 페이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네이버 페이 결제시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작업 중 사고 발생 및 불안전한 행동 표출 시에는 기존 가중치 포인트는 초기화된다.

현대건설 현장에 신규 채용된 근로자들은 신규 및 정기적 안전교육 이수시 안전교육 이수 인증을 통해 500p를 적립할 수 있다.

해당 근로자는 현장에서 진행하는 법정 신규 채용자 교육 혹은 정기 안전교육을 이수 받게 되는 경우 안전 교육장에 설치된 단말기 QR 인식을 통해 자동으로 포인트를 획득하게 되며 앱을 통해 자신의 누적 포인트 및 신규 포인트 현황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현장 내 안전사고 및 제안에 대한 포인트를 지급하는 인센티브 제도를 통해 근로자와의 원활한 의사소통과 참여를 독려한다.

근로자가 현장에서 작업 중 위험한 상태 또는 타 근로자의 불안전한 행동 등 위험요인을 발견할 경우 혹은 안전 보건에 대한 제안내용을 H-안전지갑 플랫폼에 등록하면 현장 관리자 확인 및 승인을 통해 선택된 제안은 최대 10만p를 받을 수 있다.

현대건설 측은 "이번 제도 시행을 통해 현장 근로자의 안전의식 내재화 및 안전 관리 솔선수범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안전 관리 시스템 강화로 안전하고 행복한 현장 근무환경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