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반도건설, 협력사 350여곳에 공사비 600억원 조기 지급

협력사에 재무 및 기술개발 적극 지원

입력 2022-01-25 10:22 | 수정 2022-01-25 10:33

▲ ⓒ반도건설

반도건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환경이 위축된 중소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공사대금을 조기 지급했다고 25일 밝혔다.

반도건설은 지난 2018년부터 공사대금 조기 지급을 진행해 왔는데 올해에도 350여개 협력사에 600억원 규모의 공사대금을 앞당겨 지급했다.

회사측은 지난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도입해 지속가능한 성장모델을 구축하고 있으며 '동반성장 및 상생경영' 실천을 위해 협력사와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또 협력사와 공정거래 협약, 정기 간담회 등을 통해 공정거래문화 정착, 재무적 지원, 기술개발 지원 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정렬 반도건설 시공부문대표는 "지난해 코로나19 속에서도 협력사들의 협조와 노력 덕분에 소기의 경영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협력사와의 소통과 신뢰를 바탕으로 재무적 지원과 함께 기술개발 교육 지원, 친환경·저탄소 공동 기술연구 등 지속적인 '상생 및 동반성장' 관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찬모 기자 yc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