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GS건설, 작년 영업益 6460억원, 13.8%↓…올 매출 9.5조 제시

매출 9조370억, 10.7%↓…순익28.8%↑주택매출 5.3조, 12.2%↑…플랜트는 저조 신규수주 6년만 13조 상회…주택이 절반

입력 2022-01-26 17:55 | 수정 2022-01-26 17:55
GS건설은 26일 지난해 매출 9조370억원, 영업이익 646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GS건설에 따르면 매출은 전년대비 10.7%, 영업이익은 13.8% 줄었다. 다만 순이익은 4246억원으로 28.8%가 늘었다.

GS건설은 "매출과 영업이익 규모는 전년보다 줄었지만 영업이익률은 업계 최고 수준(7.1%)을 유지했다"며 "미래 매출 성장세를 가늠하는 신규수주액(13조3300억원)은 2015년 이후 6년만에 13조원을 웃돈다"고 밝혔다.

신규수주는 국내 주택부문에서만 7조3190억원의 실적을 거뒀고 인프라부문은 호주 노스이스트링크, 신사업부문은 폴란드 단우드사가 성장세를 견인했다.

매출부문은 대표 브랜드인 '자이'를 앞세운 주택부문이 5조3050억원으로 전년대비 12.2% 늘었고, 같은기간 신사업부문은 폴란드 프래패브업체인 단우드사의 실적 호조와 GS이니마의 지속 성장으로 27.3% 증가했다. 

다만 플랜트부문은 주요 해외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절반가량 줄었다.

GS건설은 올해 경영 목표로 매출 9조5000억원, 신규 수주 13조1520억원을 제시했다.

GS건설 관계자는 "향후 탄탄한 실적을 바탕으로 경쟁력 우위 사업의 내실을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신사업부문 투자 확대로 미래성장동력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찬모 기자 yc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