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건설, 작년 영업익 7535억…올 에너지전환신사업 원년 선포

매출 18조655억원…도시정비·해외사업 선전 수주목표 25조4000억원 대비 119.2% 달성

입력 2022-01-26 18:41 | 수정 2022-01-26 18:59

현대건설은 지난해 매출 18조655억원(누적기준), 영업이익 7535억원, 당기순이익 549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26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매출은 국내주택부문 실적과 사우디 마르잔 가스처리공장,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고도화설비공사 등 해외플랜트 현장공정이 본격화되면서 전년동기 대비 6.5% 증가했다. 또한 영업이익은 753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7.3% 늘었다.

특히 수주는 지난해 파주운정 복합시설 신축공사, 부산범천4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제주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사업 등 국내사업과 페루 친체로 신공항터미널 공사, 사우디 하일-알 주프 380kV 송전선공사 등 해외공사를 통해 전년대비 11.5% 상승한 30조2690억원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는 현대건설이 목표한 25.4조원을 119.2% 달성한 것이다.

수주잔고도 직전년말대비 20.7% 증가한 78조7608억원으로 약 4년치 일감을 확보했다.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총 5조2810억원으로 순현금만 3조1212억원에 달해 견고한 현금유동성을 유지했다. 유동비율은 191.1%, 부채비율은 108.2%을 기록했다. 신용등급은 업계 최상위 수준인 AA-등급을 유지했다.

현대건설은 올해 수주목표로 28조3700억원, 매출 19조7000억원을 제시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올해를 SMR(소형모듈원전)과 수소플랜트 등 에너지 전환 신사업으로 미래 핵심 경쟁력을 갖추는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빠른 의사결정을 통해 직원들 업무효율성을 높이고 행복한 조직문화를 구축해 함께 성장하는 회사로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