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우리금융, 지주 사장제 신설… 미래성장 전상욱, 사업지원 박화재

세대교체, 발탁인사74년생 디지털전문가 옥일진 영입송현주 본부장, 임원 승진

입력 2022-02-25 18:34 | 수정 2022-02-25 19:42

▲ ⓒ뉴데일리

우리금융지주는 25일 그룹 시너지 확대를 위한 조직개편과 더불어 과감한 세대교체 및 발탁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장직제를 신설해 은행장 최종 후보군에 올랐던 박화재 부행장·전상욱 부행장보를 각각 지주 사장으로 발탁했다.

66년생인 전상욱 사장은 미래성장총괄 사장으로 디지털 연계 융복합 사업모델 등 그룹의 미래성장전략과 함께 그룹 IT 혁신, MZ특화 플랫폼 사업, 그룹 IR 등 중책을 맡았다.

박화재 부행장은 사업지원총괄 사장으로 계열사 간 시너지 극대화와 자산운용・연금・글로벌・CIB(기업투자은행) 등을 책임진다.

우리금융은 또 그룹 디지털전략 전담 임원(CDO)으로 글로벌 컨설팅사 출신의 전략 및 디지털 전문가인 74년생 옥일진씨를 영입하는 파격인사를 단행했다.

차세대 리더그룹 양성의 일환으로 유도현 본부장을 경영기획그룹장으로, 전성찬 지점장을 본부장 승진 후 경영지원그룹장으로 임명하는 등 몇 단계를 뛰어넘는 이례적인 발탁 승진 인사도 단행했다.

보수적인 은행 조직에 대대적인 변화와 혁신의 바람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 동부영업본부를 이끌며 탁월한 실적을 거둔 송현주 영업본부장을 투자상품전략단 임원으로 전격 기용하며 여성인재 중용과 함께 본격적인 세대교체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우리금융은 지주 전략부문과 은행 경영기획그룹에  ESG 부서를 편제해 경영전략과의 연계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오는 3월 주총에서는 ESG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젊은 여성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영입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또 지방 소재 기관·공기업, 중견기업 등 주요고객 대상 하이터치 마케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충청・호남・경북・경남 등 4개 권역으로 나눠 지역총괄본부를 신설하고 지역그룹장들을 전진 배치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