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엔솔 "배터리 안전성 검증 이상無… 품질 강화 노력 지속"

2017년~2018년 ESS 전용 라인 생산 제품 자발적 교체공정개선 이후 생산된 배터리 안전성 검증 결과 안전성 입증"제품 품질 경쟁력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

입력 2022-05-02 17:13 | 수정 2022-05-02 17:28
LG에너지솔루션이 지난 2017년~2018년 기간 발생된 화재사고 조사결과 ‘전극코팅 이상현상 미발견’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LG에너지솔루션은 2일 제 3차 ESS 화재원인 조사단의 'ESS 화재사고 조사결과' 발표와 관련한 입장문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5월 ‘고객 안전 및 품질 최우선 원칙’에 따라 2017년 4월~2018년 9월 ESS 전용 라인에서 생산된 제품에 대해 자발적 교체를 실시한 바 있다. 이번 조사 대상인 3건의 추가 화재 발생 배터리는 모두 이 교체 범위에 포함되는 제품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미 선제적인 자체 조사 및 분석을 통해 발화요인으로 확인된 전극코팅 공정에 대한 개선을 완료했다. 또한 조사단은 화재 조사 외 별도 실험을 통해 당사의 공정개선(2018년 9월) 이후 생산된 배터리의 안전성을 함께 검증했고 그 결과 ‘화재를 포함한 배터리 고장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분해분석 결과 전극코팅 이상현상 미발견’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회사 측은 "LG에너지솔루션은 앞으로도 제품의 품질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며 "ESS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