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반도건설, 부산항북항 1단계 재개발 친수공원 조성 마무리

2년 만에 조성… 일반에 공개"사업영역 확대… 공공-SOC 참여 경쟁력 제고"

입력 2022-05-13 11:51 | 수정 2022-05-13 11:57

▲ '부산항 북항 친수공원'. ⓒ반도건설

반도건설은 2020년 수주해 조성한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 친수공원 조성공사'를 마무리하고 일반 시민에게 개방했다고 13일 밝혔다.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은 2006년 부산신항이 개장하면서 쓸모가 없어진 북항을 시민들에게 친수공간으로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사업이다. 전체면적 153만㎡ 공간에 약 2조4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한 국내 첫 번째 대규모 항만재개발 사업이다. 반도건설은 이 사업 주관사로 친수공원 조성공사를 진행했다.

주요 시설은 원도심 통합개발과 연계한 폭 60m 규모의 보행데크와 축구장 17배 규모의 근린공원, 바다와 연결돼 부산항을 조망할 수 있는 약 1.3㎞의 경관 수로 등이 있다.

반도건설은 추가로 랜드마크 지구 안에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심 야생화단지를 조성해 이달 말 준공할 예정이다.

반도건설 측은 "기존 주택사업 외에 민간택지개발, 도시 정비, 해외 개발사업, 임대주택 사업, 레저사업, PC(Precast Concrete) 사업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그동안 쌓아온 기술력과 친환경, 첨단공법 등을 바탕으로 공공·SOC 및 민간 수주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