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세실업, 1Q 영업익 전년比 66%↑… '사상 최대'

매출액 5812억, 영업이익 490억코로나19 팬데믹 위기에도 선방올해 영업이익 1300억 목표

입력 2022-05-16 14:53 | 수정 2022-05-16 15:09

▲ ⓒ한세실업

한세실업이 1분기 매출액은 581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66% 증가한 490억원이다. 영업이익율은 8.4%다.

한세실업은 지난해 4분기 베트남 봉쇄 해제 후 주력 생산 시설의 정상 가동과 미국 물류망이 회복되면서 올 1분기 납품 실적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물가 상승으로 큰 폭의 면화가격 상승 등 원가 인상 요인에도 한세실업은 계속해서 협상력을 구축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수익률에 기반한 오더를 집중 수주한 것이 매출액과 영업이익 증가로 이어졌다고 봤다.

아울러 각 브랜드의 생산효율을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 진입과, 판매가가 높은 주요 브랜드의 대량 오더가 매출 및 수익률 상승에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한세실업은 제품군 확대로 주력 제품인 니트(Knit) 외에도 단가가 높은 제품을 통해 수익율을 개선할 계획이다. 독자적으로 구축한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HAMS(Hansae Advanced Manufacturing System)로 생산성 향상 및 에너지 사용 효율화로 원가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은 "2022년 예상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10% 성장한 1조8300억원, 영업이익율 7.1%인 1300억원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반기와 2023년 오더 수주 증가가 가능하도록 바이어의 물류비 부담을 줄일 수 있게 중미 지역인 니카라과 법인 6공장의 신설 및 가동이 본격화될 예정"이라면서 "공장 외에도 주요 외주 협력 공장에 HAMS를 설치해 전체 생산 원가 절감 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