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아시아나항공, 2년 만에 교육기부 봉사활동 재개

17일 마포중학교 대상 직업 강연 활동

입력 2022-05-17 16:07 | 수정 2022-05-17 16:35

▲ 아시아나 교육기부 봉사단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코로나19로 2년간 멈췄던 교육기부봉사단 활동을 재개한다.

아시아나항공은 17일 국립항공박물관에서 마포중학교 학생 24명에게 항공 직업 강연을 열었다고 밝혔다. 

첫 강연자로 나온 A380 조종사인 마대우 부기장은 ▲조종사가 되기 위한 공부 방법부터 ▲운항 승무원이 실제로 하는 일 ▲항공사 직원으로 근무하는 장점 등을 여러 사진과 영상을 이용해 강연을 펼쳤다. 

두 번째 강연자인 캐빈승무원 이미희 부사무장은 ▲승무원 업무 이해 ▲세계를 누빌 수 있는 승무원이란 직업의 장점 ▲승무원이 되기 위해 필요한 것 등 학생에게 실제 도움이 되고 궁금해 하는 내용들로 구성해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강연을 시작으로 향후 더 많은 학교와 학생을 대상으로 강연을 확대할 계획이다.

2013년 창단된 아시아나항공 교육기부 봉사단은 현직 운항승무원, 캐빈승무원, 항공정비 엔지니어, 운항관리사 등 항공 전문지식을 가진 직원들로 구성돼 있다. 업계 최초의 교육기부 전문 봉사단으로 출범 이후 총 3367회, 30만4696명 청소년을 대상으로 강연 활동을 펼쳐왔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교육기부대상을 연속 수상했으며 2017년에는 교육기부대상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기도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ESG 경영이념에 맞는 사회공헌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신설된 ESG경영팀 주도로 교육기부봉사단을 운영하고 사회공헌 활동 계획도 수립할 예정이다. 이러한 변화의 첫 행보로 교육기부 봉사단 규모를 기존 125명에서 180명으로 확대함과 동시에 강연 커리큘럼을 점검하고 새로운 활동 각오를 다지는 봉사단 오리엔테이션도 진행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