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재용 부회장, UAE 대사관 방문해 할리파 대통령 조문

UAE 리더들과 각별한 관계 유지무함마드 왕세제와 사업 협력

입력 2022-05-17 16:42 | 수정 2022-05-17 16:42

▲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주한 아랍에미리트(UAE) 대사관에 마련된 고(故) 셰이크 할리파 빈 자예드 알 나흐얀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부회장은 할리파 대통령이 2014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국정을 이끌어온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왕세제를 비롯해 UAE 지도층과 각별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9년 무함마드 왕세제가 삼성전자의 화성 사업장을 방문했을 당시 5G와 반도체 전시관 및 생산라인을 직접 안내했으며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무함마드 왕세제가 방한하기 직전인 2019년 2월 11일 아부다비를 방문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무함마드 왕세제가 UAE에서 연 비공개 포럼에 참석하기도 했다.

삼성은 그동안 삼성물산의 두바이 부르즈 칼리파 시공 참여와 삼성엔지니어링의 정유 플랜트 사업 등 건설·엔지니어링 분야를 중심으로 UAE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어왔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