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파업 깃발 올리는 택배·화물노조… 공급망 위기 오나

CJ대한통운 23일 파업·우체국택배 파업 예고화물연대, 다음달 7일부터 전면 총파업산업현장 공급망 위기 초래 우려

입력 2022-05-25 14:29 | 수정 2022-05-25 14:54

▲ 화물연대가 오는 6월7일부터 전면 총파업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CJ대한통운, 우체국택배에 이어 화물연대도 다음 달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국내 물류 공급망의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택배시장 점유율의 44.5%를 차지하는 CJ대한통운과 10%를 점유한 우체국택배의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서비스 공백에 따른 소비자 피해가 우려된다. 화물연대 파업도 국내 산업현장의 공급망 위기로 이어질 수 있어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25일 택배업계에 따르면 택배노조 우체국본부는 우정사업본부와 3개월간 이어진 임금교섭이 끝내 결렬되면서 지난 20일 조정신청 내고 파업 준비작업에 돌입했다. 

CJ대한통운도 택배대리점연합에 공동합의문 이행을 촉구하며 지난 23일부터 매주 월요일마다 부분 파업에 나섰다. 총파업 이후 노사합의를 도출한 지 80여일만이다. 

업계에서는 택배업계 1위인 CJ대한통운의 노조 파업이 재점화되면서 올해 초 불거졌던 택배대란이 재현·확산될까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한 택배업계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의 파업은 일주일 중 가장 물량이 적은 월요일에 국한돼 진행하는 부분 파업이기 때문에 당장 직접적인 소비자 피해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만 CJ대한통운 노조 측은 향후 상황에 따라 파업 수위를 높이겠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파업 불씨는 계속해서 살아 있는 모습이다. 

화물연대도 경유값 폭등으로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운송료 인상과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주장하며 오는 6월 7일부터 전면 무기한 총파업 예고했다.

참석 부분은 시멘트·곡물·유통·위험물 운송차량, 컨테이너, 냉동탑차 등 물류 납품 관련 차량들이다. 참여 규모는 집계 중이다.

안전운임제는 교통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하는 경우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로, 2020년부터 올해까지 3년 일몰제로 도입돼 7개월 후 일몰될 예정이다.

전체 화물차에서 화물연대 가입 비중은 5% 수준이지만 시멘트와 컨테이너 화물차의 비중이 높아 파업 시 자칫 물류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말 화물연대 총파업 당시 시멘트업계는 파업 이틀만에 공급 차질로 110억원의 손해를 보기도 했다.

화물연대 파업의 경우 노사간 합의 차원의 문제가 아닌 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하기 때문에 단기간 내 해결이 쉽지 않다. 화물연대 측은 화물 노동자들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무기한 총파업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정부가 발표한 유가연동보조금 등 일부 대책은 화물 노동자들의 적자운송 상황을 해결하기에는 부족하다”라며 “주무 부처들은 새 정권 눈치보기에 바빠 심각한 위협에 직면해있는 화물 노동자들을 위한 정책은 마련되지 않고 있다. 생존권 보장을 위한 법제도적 안전망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