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重그룹, 계열사 12곳에 '인권경영위원회' 설치

올해 인권영향평가·인권경영보고서 발간 추진

입력 2022-05-26 10:31 | 수정 2022-05-26 10:50

▲ 서울 중구 계동에 위치한 현대중공업 사옥.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이 각 계열사에 인권경영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인권경영 강화에 나선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6일 조선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인권경영선언을 채택했으며 올해 안으로 현대오일뱅크, 현대제뉴인 등 그룹 주요 계열사 10곳도 잇달아 동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대중공업도 지난 16일 인권경영위원회를 신설하고 인권경영을 선언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020년 인권경영 로드맵을 수립하고 인권 보호 규범을 명문화했다. 

인권경영위원회는 각 사의 ESG최고책임자를 위원장으로 선임해 인권영향평가와 인권교육, 인권침해 구제 등을 전담한다. 또한 주요 인권이슈를 관리하고 모니터링해 중대사항을 이사회 내 ESG위원회에 보고하는 역할도 담당한다.

인권경영선언에는 ▲이해관계자에 대한 인권 존중 ▲UN 세계인권선언 등 국제인권규범에 대한 지지 ▲인권침해 예방·구제를 위한 노력 ▲인권 거버넌스 체계 구성 ▲인권경영 실천규정 제정 ▲인권영향평가 실시 등 인권경영에 대한 그룹의 의지와 계획을 담았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은 향후 정기적으로 인권영향평가를 실시하고 평가결과 등을 담은 인권경영보고서를 발간해 이해관계자와의 소통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중공업그룹 ESG최고책임자인 가삼현 부회장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인권정책이 임직원뿐만 아니라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적용·준수될 수 있도록 인권경영 강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