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남권 입주물량 5년래 최저…"오피스텔이라도 사자"

아파트 공급가뭄에 전세수급 태부족…전세 최고가거래 주거용 오피스텔 단기간 완판기록…고급화전략 통했다

입력 2022-05-27 16:22 | 수정 2022-05-27 16:36

강남권 아파트 전세가격이 큰폭으로 오른 가운데 공급가뭄까지 겹치면서 전세매물이 귀해지고 있다.

27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전일기준 서울시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3.3㎡당 2138만원으로 3년전인 2018년 보다 44.28% 상승했다. 같은기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지역구는 △강동구 59.02% △송파구 54.09% △서초구 51.7% △강남구 46.23%로 이른바 '강남4구'가 차지했다.

이처럼 강남권 전세가격이 크게 오른데는 공급물량 급감과 함께 임대차3법 시행후 전월세전환율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올여름 계약갱신청구권이 만료되는 매물이 시장에 나오면 전세가격은 더 오를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 같은 현상은 입주물량 감소로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은 총 8326가구로 이중 강남구와 서초구 물량은 임대주택을 제외하고 1657가구에 불과하다. 이는 2000년이후 1590가구가 입주했던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로 적은 물량이다.

분양예정물량도 턱없이 부족하다. 지난 2007년 824가구가 공급된 이래 처음으로 세자릿수(870가구)를 기록했다.

실제 이들지역을 중심으로 전세 최고가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마크힐스이스트윙' 전용 192㎡는 지난 3월 50억원에 임대차계약을 맺었고, 서초구 '반포자이' 전용 244㎡ 역시 같은달 50억원에 거래됐다.

상황이 이렇자 강남생활권을 공유할 수 있는 주거 대체상품으로 수요자 시선이 선회하고 있다. 올초 강남권에 공급된 주거용 오피스텔 '레이어청담', '르피에드인강남', '파크텐삼성' 등이 단기간 완판될 수 있었던 것도 이와 맥을 같이 한다. 

강남권 추가 오피스텔 공급도 이어진다. 현대건설은 다음달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일원에 '힐스테이트 삼성'을 같은달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초구 방배동 일원에 '인시그니아 반포'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이달에는 강남구 논현동 일원에 '폴스타인 논현'과 서초구 서초동 '엘루크 서초' 등이 공급중이다.
 
박준표 포애드원 본부장은 "강남지역 경우 대기수요는 넘치는 반면 공급이 부족한 상황으로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주거상품에 수요가 몰리는 모습"이라며 "특히 최근 강남권에 공급되는 오피스텔들이 고급화전략을 내세워 실수요자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