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격리의무 연장 이유는?… 해제시 8월말 코로나19 8.3배 증가

핵심지표로 사망자 수·치명률 기준 삼아격리의무 유지 시 8월말 낮은 수준의 재증가오미크론에 따른 면역효과 4∼6개월 후 감소

입력 2022-06-17 14:36 | 수정 2022-06-17 14:36

▲ ⓒ강민석 기자

방역당국이 격리 의무를 해제할 경우 8월 말에 코로나19 발병률이 유지할 경우와 비교해 8.3배 증가한다고 예측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현행 코로나19 확진자 7일 격리의무를 4주 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격리 해제 핵심 지표로 ▲인플루엔자 사망자 수의 약 2배 범위인 일평균 사망자 10~20명 이하, 주간 사망자 수 50~100명 이하 ▲유행이 증가해도 격리 등 강화된 조치 없이 통상적인 치료로 관리 가능한 치명률 수준인 치명률 0.05~0.1% 등으로 삼았다.

이와 함께 ▲유행예측 ▲초과 사망 ▲변이 바이러스 ▲의료체계 대응 역량 등 4가지 보조지표를 검토했으며, 이 가운데 유행예측과 초과 사망 부분에서 기준에 충족하지 못했다.

유행예측 기준은 '모델링 예측 결과 격리 준수율이 50% 수준에도 향후 2~3개월간 유행곡선이 반등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는지 여부'다.

방역당국은 "격리 의무를 7일간 유지 시 감소세가 지속되며 8월말 낮은 수준의 재증가가 예상되지만, 격리의무 해제 시 7월부터 빠른 증가세로 전환되어 8월말에는 유지 시에 비해 8.3배까지 추가 발생이 가능하다"고 예측했다. 

초과 사망 기준은 '초과 사망자 수가 과거 3년간 최대사망자 수 대비 5% 이내'로, 지난 4월 기준 41.4%로 높은 수준이다. 앞서 지난 3월 초과 사망은 62.8였다.

김헌주 중앙방역대책본부 제1부본부장(질병관리청 차장)은 "2021년 겨울 유행과 올해 오미크론 유행으로 형성된 면역효과가 4∼6개월 후 저하되는 점, 올해 7∼8월 이후 전파 위험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손정은 기자 jes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