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세계건설, PC 건식접합공법 개발…포스코건설 등과 협약

신기술 통한 공기 단축 및 공사비 절감… 원가경쟁력 제고국내 기술 개발… PC 물류센터 분야, 입찰-수주경쟁력 강화

입력 2022-06-22 15:00 | 수정 2022-06-22 15:02

▲ 신세계건설 등 관계자들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세계건설

신세계건설이 포스코건설, 아이에스동서, 윈윈개발, 창영, 연우건축구조기술사무소와 함께 'PC 건식접합부 공법 신기술 공동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22일 신세계건설에 따르면 이번에 공동 개발하는 'PC(Precast Concrete, 사전제작 콘크리트) 건식접합 공법'은 신세계건설과 윈윈개발이 개발한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연결장치' 특허와 포스코건설, 아이에스동서, 연우건축구조기술사무소가 개발한 'n형 수직 조인트 보강 철근을 이용한 PC 벽체 이음부 연결' 특허를 발전시켜 추진할 계획이다.

공동 기술이 개발되면 PC 접합부 인장 응력 발생시 초기 변형을 방지하고, 해외 내진설계 기준을 만족시킬 수 있다. 또 추후 PC 물류센터 시공시 보와 기둥, 벽체 등 주요 구조시스템 부재에 적용해 공기 단축·공사비 절감과 시공성, 안정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기존 습식 공법 대비 현장작업을 최소화하고, 시공성을 개선해 공기 단축과 가설 부재 제거로 안전관리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이정원 신세계건설 상무는 "이번 PC 건식접합 개발을 통해 원가절감 및 시공성 개선, 나아가 수주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급변하고 있는 건설산업 시장에서 기술력을 기반으로 성장하기 위해 적극적인 생력화(OSC) 기술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