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1분기 건설공사계약액 73조, 전년비 10.7%↑

공공 20.2조-민간 52.9조…상위 1~50위 27.6조 계약

입력 2022-06-24 06:00 | 수정 2022-06-24 10:01

▲ ⓒ국토교통부

올해 1분기 건설공사 계약액은 73조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3월 공공부문 계약액은 20조2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6%, 민간계약액은 52조9000억원으로 14.1% 증가했다. 

공종별로는 토목은 23조3000억원으로 19.6%, 건축은 49조7000억원으로 7.0% 각각 늘었다.

같은기간 국가·지자체·공공기관 등이 발주하는 공공공사 계약액은 20조2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6% 늘었고 민간부문은 14.1% 증가한 52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공종별로는 토목(산업설비, 조경 포함) 공종계약액은 도로와 지하철, 산업설비 등이 증가하며 전년동기 대비 19.6% 늘어난 23조3000억원으로 조사됐다.

건축의 경우 주거용과 상업용건축 등이 늘며 7.0% 증가한 49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기업 순위별별 계약액은 상위 1~50위 기업이 27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2% 늘었다. 51~100위 기업은 5조원으로 14.1%, 101~300위 기업은 7조5000억원으로 21.7%, 301~1000위 기업은 7조6000억원으로 22.0%, 그 외 기업이 25조3000억 원으로 7.4% 각각 증가했다.

지역별 건설공사 계약액은 현장 소재지 기준으로 수도권이 전년동기 대비 6.0% 증가한 33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비수도권은 40조원으로 14.9% 증가했다.

본사 소재지를 기준으로 하면 수도권이 43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 비수도권이 29조5000억원으로 18.8% 각각 늘었다.

건설공사 계약 통계에 관한 자료는 국토교통 통계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정환 기자 pjh85@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