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한항공, IATA 의약품 항공운송 인증 자격 갱신

의약품·신선화물 등 맞춤형 콜드체인 서비스 제공

입력 2022-06-24 14:27 | 수정 2022-06-24 14:50

▲ 대한항공 보잉747-8F 화물기.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의약품 항공 운송 인증(CEIV Pharma) 자격을 갱신했다고 24일 밝혔다.

IATA의 CEIV Pharma는 의약품 항공 운송업체의 전문성을 증명하는 국제표준 인증이다. 세계적인 운송 전문가들이 의약품 운송 절차와 보관 시설, 장비·규정 등 280여개 항목을 평가해 인증서를 발급한다.

CEIV Pharma는 3년마다 재인증 심사를 통과해야 자격을 유지할 수 있다. 대한항공은 2019년 CEIV Pharma 인증을 취득했으며 올해 2월부터 인증 갱신을 위한 태스크포스를 구성, 5개월 간 준비 작업을 거쳐 최종 승인을 받았다.

대한항공은 의약품과 신선식품 등을 위한 맞춤형 콜드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백신, 실험용 시약, 혈청 등 의약품 수송을 위한 ‘Specialized-PHARMA’와 꽃, 수산물, 과일 등 신선화물을 위한 ‘Specialized-FRESH’ 등 수송 전 과정에서 각 품목 별로 요구되는 최적 온도를 유지해 운송한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의 공동투자를 통해 지난해 9월 제2여객터미널 계류장에 쿨 카고 센터(신선화물 환적창고)를 개설해 운영 중이다. 이 시설은 항공화물의 외부 노출 시간과 동선을 최소화해 온도에 민감한 화물의 품질을 유지할 수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인증 갱신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의약품 수송에 대한 전문성과 서비스 품질을 입증했다"며 "앞으로 국제 항공화물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한층 강화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