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ENG, 베트남 물시장 진출...수처리업체 'DNP워터' 지분 인수

DNP워터 지분 24% 인수계약 체결…민간 최대기업 현지 상수사업 공동수행…동남아 환경시장 교두보

입력 2022-06-30 10:46 | 수정 2022-06-30 10:50
삼성엔지니어링(삼성ENG)이 베트남 수처리업체 지분을 인수하며 동남아 물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삼성ENG는 지난 29일 베트남 수처리업체 DNP워터 지분 24%를 약 527억원(미화 4100만달러)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발표했다. 

베트남 인터콘티넨탈 하노이 랜드마크호텔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강규연 삼성ENG 부사장과 응오 득 부 DNP워터 회장 등 각사 경영진 및 주베트남 대한민국 대사관 양기성 과학기술정보통신관, 손동엽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베트남 사무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인수로 DNP워터 지분구조는 DNP홀딩스가 53%, 삼성ENG가 24%, 그 외 23%로 구성된다. 

DNP워터는 베트남 상수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업체로 현지 민간기업으로는 최대 규모 수처리회사다. 플라스틱 배관 제조업체인 DNP그룹으로부터 2017년 분사했으며 이후 베트남정부의 기존 상수 민영화 자산매입과 신규사업을 통해 상수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동남아 수처리시장은 최근 경제발전 등으로 차관 사업위주에서 민간주도 시장으로 전환됐다. 특히 베트남은 빠른 도시화와 낮은 인프라로 수처리시장 성장잠재력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삼성ENG는 베트남을 동남아 수처리사장 거점으로 삼고 주변 동남아시아 국가를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삼성ENG는 자사의 EPC경험 및 수처리분야 기술력과 DNP워터의 현지 상수사업 경험 및 네트워크로 향후 시너지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ENG는 공공운영 방식으로 진행되는 베트남 상·하수사업 특성상 산업용 폐수시장에 먼저 진출한 바 있으며 이번 지분인수로 상·하수 등 환경비즈니스 전분야로 업역을 넓힐 수 있게 됐다. 

삼성ENG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ESG 트렌드에 따라 환경사업이 회사 미래성장동력중 하나로 자리잡고 있다"며 "베트남에서 성공적으로 환경사업을 수행해 동남아 등 해외 환경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