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베스파, 100여명 규모 전 직원에 '권고사직' 통보

전체 직원의 3분의 2 이상이 대상

입력 2022-07-01 13:51 | 수정 2022-07-01 13:51
경영난을 겪고 있는 게임사 베스파가 직원 대다수에 권고사직을 통보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김진수 베스파 대표는 전날 회사 전 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회사를 회생시키려고 많이 노력했고 투자도 유치했지만 안타깝게 됐다"면서 이 같은 사실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고사직 규모는 100여 명에 달하다. 지난 3월 공시 기준 베스파의 직원 수는 총 148명으로 전체 직원의 3분의 2 이상이 권고사직 대상이다.

베스파는 지난 2017년 출시한 모바일게임 '킹스레이드'의 흥행을 바탕으로 2018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지난해 3월에는 IT업계 인재 유치 경쟁이 심화되자 전 직원 연봉 1200만 원 인상을 단행해 주목받기도 했다.

다만, 당시 베스파는 자기자본을 50% 초과하는 사업손실로 코스닥시장본부로부터 '관리종목 지정 우려' 통보를 받은 상태였다.

베스파는 이후 신작 '타임 디펜더스'를 지난해 8월 일본에 선출시하고 올해 4월 국내 출시도 진행했지만 흥행에 실패했다.

한편, 베스파는 올해 2월 상장폐지 우려를 이유로 거래정지 처분을 받았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