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컴라이프케어, 질병관리청 방역물자 비축센터 운영사업자 선정

코로나19 지속 대응 및 신종 감염병 초기 대응 거점 역할 수행경기도 용인시, 울산광역시 2개소에 총 313만개 방역물자 비축 예정

입력 2022-07-01 16:34 | 수정 2022-07-01 16:34
한컴라이프케어는 질병관리청의 방역물자 비축센터 운영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질병관리청 방역물자 비축센터 운영사업은 코로나19의 지속 대응 및 신종 감염병 초기 대응을 위해 필요한 각종 방역물자를 비축하는 사업이다.

한컴라이프케어는 지난해 질병관리청에 방역물품 240만 세트를 공급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레벨D세트, 보호복 및 고글 등 총 313만개의 방역물자를 경기도 용인시와 울산광역시 2개소에 비축 및 운영한다.

한컴라이프케어 관계자는 “앞으로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물자를 적시 적소에 사용할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와 안정적 운영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컴라이프케어는 1971년 설립해 KS일반 및 화재대피용 마스크, 공기호흡기, 방열복, 방화복, 방독면 등 국방, 소방, 산업, 생활안전 분야를 선도하고 있으며 지난해 8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됐다. 자회사 한컴헬스케어가 코로나 중화항체 진단키트 등을 출시했으며, 각종 신종 감염병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진단키트 개발사업을 전개하는 등 신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신희강 기자 kpen84@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