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유업계, 올해 석유제품 수출액 61.4억달러… 전년比 2배 ↑

수출 물량 16% 올랐지만 수출액은 100% 껑충호주 수출량 가장 많아… 싱가포르·중국 뒤이어

입력 2022-07-03 10:01 | 수정 2022-07-03 10:14

▲ ⓒ뉴데일리DB

올해 1∼5월 국내 정유업계의 석유제품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두 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대한석유협회와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SK에너지·GS칼텍스·에쓰오일·현대오일뱅크 등 정유업계 5월 석유제품 수출액은 61억47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월별 수출액 기준 역대 최대 기록이다.

5월까지 석유제품 누적 수출액도 242억6500만달러로 작년 동기 120억2800만달러 대비 2배 이상 늘어났다. 같은 기간 석유제품 수출 물량은 1억9771만배럴로 15.7% 증가했다.

수출 물량이 15.7% 증가했지만 수출액 기준으로는 100% 이상 늘어난 셈이다. 이처럼 석유제품 수출액이 급증한 것은 고유가에 따른 수출단가 상승과 그에 따른 정제가동률 상승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1∼5월 석유제품 평균 수출단가는 배럴당 122.7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74.3% 상승했다. 특히 5월 석유제품 수출단가는 배럴당 142달러로 2008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출액이 급증하면서 5월 석유제품 수출액은 주요 수출 품목 가운데 반도체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국내 석유제품을 가장 많이 수입한 나라는 호주였다. 국내 정유업계가 호주에 수출한 물량은 2957만4000배럴로 집계됐다. 이어 싱가포르 2318만6000배럴, 중국 2133만8000배럴 순이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