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남양유업, 대리점에 상생기금 1.1억원 지급

2020년 업계 최초 도입한 협력이익공유제 도입전국 500여 개 대리점 대상 누적 3200여만원 지급패밀리 장학금·출산·양육 지원 제도 등 시행

입력 2022-07-04 09:12 | 수정 2022-07-04 10:55

▲ ⓒ남양유업

남양유업은 사회책임경영(Care&Cure) 활동 일환으로 ‘협력이익공유제’를 통해 상생기금 1억1000여만 원을 전국 500여 개 대리점을 대상으로 지급했다고 4일 밝혔다.

협력이익공유제란 거래를 통해 발생한 이익을 나누는 것으로, 2020년 남양유업은 업계 최초로 자율적 협력이익공유제를 도입해 시행 중이다.

남양유업은 농협 납품 시 발생하는 순 영업이익의 5%에 해당하는 이익을 납품 대리점과 나누기로 한가운데 5년간 시범 운영을 시행하고 있다.

도입 이후 현재까지 협력이익공유제를 통해 대리점에 지급된 상생기금은 총 3억 2000여만원. 현재 남양유업은 대리점 상생 및 복지 강화를 위해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상생기금 외에도 대리점주 자녀 장학금을 지원하는 ‘패밀리 장학금’ 제도를 통해 지난 10년간 총 11억5000만원의 장학금을 873명의 대리점 자녀에게 전달했다.

대리점주 자녀 및 손주 출산 시 50만원 상당의 ‘육아용품’ 등을 지원하는 ‘출산·양육 지원’제도와 질병 및 상해로 인한 갑작스러운 위기에 처한 대리점을 돕기 위한 ‘긴급 생계자금’ 무이자 대출 제도 등을 시행 중에 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