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화-카이스트, 우주 영재 육성 프로그램 ‘우주의 조약돌’ 1기 선발

경쟁률 47:1 거쳐 30명 선발

입력 2022-07-04 15:30 | 수정 2022-07-04 16:00

▲ 면접 진행 중인 전은지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한화

한화그룹은 지난달 25일 카이스트(KAIST)와 함께 우주 영재 육성 프로젝트 '우주의 조약돌' 1기를 선발하기 위한 면접을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우주의 조약돌은 우주에 관심있는 중학교 1·2학년을 대상으로 한 경험형 우주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날 면접에는 지원자 1414명 가운데 '에세이 심사'를 통과한 학생 60여 명이 참석했다. 우주의 조약돌 운영진은 학생들에게 틀에 박힌 자기소개서 대신 우주에 대한 생각을 담은 에세이를 써내도록 했다. 평가위원으로는 카이스트 교수진들이 참여했다.

에세이 중에서는 발산중 1학년 최찬희 학생의 '우주 쓰레기를 태양 쪽으로 밀어 보내면서 산소를 공급해 소각시키겠다'와 '근육 수축·이완 원리를 달 기지 표면에 적용해 기온차에 강한 기지를 건설하겠다'는 대치중 1학년 김강민 학생의 에세이가 특히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면접장에서는 지구와 달 사이 엘리베이터를 만들겠다는 마전중 2학년 전우진 학생의 아이디어가 시선을 모았다.

우주의 조약돌 지도교수·평가위원을 맡은 이대영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는 "지구의 자전과 달의 공전 속도, 지구 지름의 작은 변화까지 고려해 실현 가능한 엘리베이터를 만들겠다는 구상을 스케치북에 그림을 그려가며 설명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면접을 통과한 우주의 조약돌 1기 학생 30명은 이달부터 12월까지 6개월 동안 카이스트를 베이스 캠프로 우주 영재 교육을 받는다.

동시에 김상욱 경희대 물리학과 교수·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나사(NASA) 앰배서더 폴윤 박사 등과 함께하는 '우주 인문학 컨퍼런스'도 진행된다. 이들 '우주 인문학' 강사진은 강연과 토론을 마친 뒤, 학생들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자유롭게 대화하는 시간도 갖기로 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