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엔, 사우디 아람코 EPC 파트너社 선정

사우디 EPC산업 육성프로그램 NEC 협약현지기업과 원팀…"아람코 프로젝트 수행"

입력 2022-07-06 21:01 | 수정 2022-07-06 21:05

▲ (좌로부터)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압둘카림 알 감디 아람코 부사장, 라시드 알 루샤이드 ARPIC 회장 등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EPC 파트너사로 선정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6일 아람코와 'National EPC Champion(NEC)'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NEC는 사우디의 국가 산업투자 프로그램 '나맛' 중 EPC 분야의 투자와 자국 산업 육성을 위한 것이다. 글로벌 EPC사와 사우디 현지 기업이 공동 지분 투자해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이 합작법인은 아람코 프로젝트를 수의계약을 할 기회를 얻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현지 에너지전문 기업 ARPIC(Al Rushaid Petroleum Investment Co.)와 손을 잡았다.

ARPIC는 기기 제작, 건설, 투자 등 석유 가스 분야를 아우르는 사우디 종합에너지기업이다. 특히 플랜트 핵심기기와 모듈 제작 역량, 해양 플랜트 기술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두 회사는 이미 프로젝트 공동수행 경험이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아람코 프로젝트 16건을 포함, 사우디서 20년간 30여건의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이번 NEC 협약을 통해 사우디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 측은 "이번 협약은 사우디의 중장기 산업 개발의 파트너로 선정된 것이라 더욱 그 의미가 크다"라며 "사우디를 비롯한 전략 국가들에서의 글로벌 오퍼레이션 강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가는 한편, 현지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말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