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주현 금융위원장 "금리인상 충격 최소화 방안 찾겠다"

"시장 변동성 커질 것""금산분리 규제, 필요시 조정""공매도 필요하다면 금지 검토"

입력 2022-07-11 15:30 | 수정 2022-07-11 15:54

▲ 김주현 신임 금융위원장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식을 마치고 기자실을 방문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시장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는 "시장에 과한 충격이 온다면 최소화할 방안을 모색해 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11일 오후 취임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위기때도 여러 제도를 보완해 유동성 위기를 넘겼다"며 "기존 프로그램과 필요시 다른 방식을 통해서 해결하겠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소상공인 대출 상환유예 조치가 오는 9월 종료되는 것에 대해 "예외적인 상황을 계속 끌고 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만기 연장을 종료해도 괜찮은지에 대해 지금부터라도 확실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2020년 4월부터 오는 9월 말까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대출 만기를 연장해주고 상환을 유예시켰다.

금산분리에 대한 의견도 재차 피력했다. 김 위원장은 기술혁신으로 금융환경이 급변했다면서 금산분리 규제 틀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만 (기업이) 금산분리 규제 때문에 혁신할 수 없다면 조정을 검토하는 것이지 금산분리 자체가 목적은 아니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후보자 내정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금산분리 완화 의사를 시사한 바 있다.

이어 금융회사 건전성 우려에 대해 김 위원장은 "2금융권 중심으로 다소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면서 "아직 위기·부실화는 아니지만 향후 상황에 불확실성이 많아 당국이 신경 써서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공매도 금지에 관련해 "한국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필요시 공매도 금지를 조치한다"면서 "시장 상황에 따라 필요하다면 공매도뿐만 아니라 지원 기금도 활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김주현 금융위원장 후보자 임명안을 재가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7일 후보자로 지명됐으나 국회 원 구성이 늦어지며 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임명됐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재송부 기한까지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않으면 대통령 직권으로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박지수 기자 jisoo@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