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마트, 베트남 빈에 15번째 매장 오픈… '그로서리 특화'

베트남 빈市에 15번째 매장 열어1만3223㎡ 규모… 식품 비중 10% 늘려한국 분식 및 가공식품 등 'K-푸드' 강화

입력 2022-07-18 12:02 | 수정 2022-07-18 13:59

▲ ⓒ롯데마트

롯데마트가 베트남 중북부 빈(Vinh) 시에 신규 매장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베트남 빈 시는 라오스, 캄보디아 접경에 위치한 국경무역도시로 정부가 주도하여 육성하는 인구 약 50만명이 거주하는 신도시이다.

현지에 15번째로 문을 연 롯데마트 빈점은 시 중심부에 위치해있으며 3층 구조의 단독건물로 영업면적 약 1만3223㎡(약 4000평) 규모다.

롯데마트 빈점은 복합 쇼핑공간이 부족한 주변 상권을 고려해 기존점 대비 식품 비중을 10% 가량 늘린 그로서리 중심의 매장을 구현했다. 한국 분식과 가공식품 등의 ‘K-푸드’ 상품을 강화했다.

해안관광 및 국경 인접지역 고객을 겨냥한 대용량 상품 및 다양한 PB상품도 선보여, 빈시를 대표하는 매장으로 자리매김 할 방침이다.
조현우 기자 akg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